botist service center

수십년전 벤야민은 기술 문영 앞에 놓인 인간이 스스로 진정한 모습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며 예술과 기술에 깃든 힘은 인간에게 창의력과 도전에 대한 의지를 작도록하여 미래를 스스로 준비할 수 있도록 만든다고 하였다. (반성완, 1997; W.Benjamin 1967) 다양한 기술을 예술 작품에 활용하여 작품활동을 해왔던 임도원 작가는 <혼자팩토리 Honja Factory>라는 닉네임을 만들어 일찌기 최근 주목받는 3D프린터를 단순히 작업을 만드는 도구로만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설계하고 제작하는 것을 매뉴얼화하여 많은 창작가가 쉽게 새로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워크샵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본 전시는 그동안 임도원 작가가 만들었던 3D 프린터중에서 최초의 모델을 만드는법과 최초의 모델을 공개하는 이유 대한 이야기이다. 또한 작가의 프로젝트 페이지들을 훑어보면 “자기자신의 3D 프린터 정도는 스스로 만들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대한다”고 하였다. “첫째 컨텐츠를 만들어낼 능력을 가진 작가들에게 작업 로봇을 갖게하고 둘째 지금은 예상할수 없는 무한한 가치의 컨텐츠를 만들어 내길 바라며 셋째 구체적으로 작업로봇을 사용하는 법, 그것을 만드는법 그리고 그것의 활용방안에 대해 같이 고민하고, 나누고, 넷째 함께 실현하는 일련의 과정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img_4187 3D프린팅? 프린터 그것…어쩌면 별것 아니예요. 아니 정말 별것 아니게 모두에게 그저 그림그리듯.. 연필쥐고 드로잉하듯 자신의 생각을 펼치는 도구의 하나로 괜찮은 물건이라 생각해요.” – 임도원 작가는 적극적으로 자신이 제작한 3D프린터를 개인의 작업도구로써의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여러 창작자와 나누기 위해 3D프린팅 워크샵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본인의 고민과 생각을 예술가들과 나눠 왔다. 그 결실로 최근 필리핀 태풍 피해 지역에서 아이들의 고장난 장난감을  3D프린터를 이용하여 고쳐 주고 돌아 오는 ‘예술관 재난(기획: 강제욱)’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와 주목받고 있다. 전시가 열리는 장소인 세운상가는 작가가 학창시절부터 온갖 작업재료를 구할수 있는곳이여서 주변 을지로 청계천 상가를 드나들며 육중한 건물에 붙어있는 오랜 전자부품 상점들과 공구점 베어링가게등 실제 3D프린터를 자체적으로 만들면서 매일 드나들다 시피한곳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곳에서 그 동안의 기록을 보일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것이 뜻하지 않게 묘한 인연을 가진 공간이라고 했다. ‘보티스트 써어비쓰 센타-임도원 회고전은 본 전시를 통해 작가가 쉬지 않고 달려온 <혼자팩토리 3D 프린팅 워크샵> 2년여의 활동을 정리하는 ‘회고전’ 이며, 현대미술의 새로운 기술적 시도를 해오고 있는 임도원 작가가 쉬지 않고 달려온 2년 넘는 시간동안의 기록을 모두가 함께 해주었으면하는 바램을 담았다. -2015 봇티스트 서비스쎈타 회고전 송요비(Director, 10AAA) %ec%9e%84%eb%8f%84%ec%9b%90-%ed%8f%ac%ed%8a%b8%ed%8f%b4%eb%a6%ac%ec%98%a4-2015all-005 %ec%9e%84%eb%8f%84%ec%9b%90-%ed%8f%ac%ed%8a%b8%ed%8f%b4%eb%a6%ac%ec%98%a4-2015all-007